관리 메뉴

기꺼이 하는일엔 행운이 따르죠_

ROMANCE_ 본문

LoveIs_

ROMANCE_

sori4rang_ 2013.06.13 08:48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Pattern | 1/640sec | F/1.8 | 0.00 EV | 50.0mm | ISO-280 | Flash did not fire | 2011:08:27 03:31:10

 

ROMANCE_

로맨스라는 단어는 영어도, 한글도 참 로맨틱하다.

감미롭고 서정적인 그 느낌이 좋다.

 

"예나야.. 일단 드라마를 끊어!"

_라고 말하던 교회오빠1의 그 한마디는 10년이 훌쩍 넘은 지금까지 지켜지지 못하고 있다.

 

로맨틱한게 얼마나 좋은건데..

_라며 스스로 위로하는 것일까?

여전히 나는 사랑앞에서는 철없는 어린아이 같다.

 

 

"난 매 순간이 첫사랑이야"

 

"...?"

 

"누구든 지난 사랑은 지난 사랑일 뿐이라는 뜻이야. 지금 사랑이 제일 중요하다구. 그래서 늘 첫사랑 처럼 지금 사랑을 하는거.."

 

"예나 아직 순수하네!"

_라고 말하던 교회오빠2와의 최근 대화.

그랬다.

 

여전히 나는

왕자의 키스만이 공주를 잠에서 깨울 수 있다고 믿고 있다.

 

이성적인 삶은_

아주 이상적이다.

심지어 이성적이다.

 

하지만,

로맨틱한 삶은 그 이성적이고 이상적인 삶을 환타스틱하게 해줄 거라고 믿는다.

그래서 아직도 나는 로맨틱한 그 손길들을 가끔씩 그리워 하는 순간이 있다.

 

외쿡오빠들..

참 로맨틱하다.

생각해보니 그러하다.

우리나라의 영화속의 남자들보다 솰랄라 영화속의 남자들이 조금 더 젠틀했으며 스윗했다.

그런 그들의 영화를 조금 더 많이 봤던 것이다.

그렇게 나의 로맨스의 기준은 오래 전부터 고착되었는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갱상도 사나이의

"오빠 몬민나?

보다는..

 

노랑머리 오빠의 부드러운 손길과 깊은 눈망울에 더 끌렸던가 보다.

 

스윗한 로맨스는 건강한 것이다.

그래서 로맨틱 코미디는 앞으로도 끊을 생각 없다.

철 없음 없는대로..

스윗하고 화끈한 근육달고 사는 오빠와 화끈하게 사랑하고 살란다.

 

_ 고예나에게 로맨스란

7살 예나가 옆구리 터진 곰탱이를 분신처럼 여기던 그대로 이 사람이 내 인생의 주인공이다 여기며 철딱서니 없는채로 로맨스에 허욱적대는 것

 

'LoveIs_' 카테고리의 다른 글

LOVE IN U_  (0) 2013.07.19
빈틈_  (0) 2013.06.21
ROMANCE_  (2) 2013.06.13
데뷔무대  (3) 2011.03.16
사랑하고싶다_  (2) 2011.01.15
어린아이처럼 사랑하고 싶습니다  (0) 2010.12.30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