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기꺼이 하는일엔 행운이 따르죠_

인도하심, 그리고.. 본문

그녀가 웃잖아_/YEStory_

인도하심, 그리고..

sori4rang_ 2016.05.06 17:26

군자동 117-47번지를 얻을 때도, 별내동 878-9번지를 얻을 때도, 하나님의 인도하심이 있었다는 것을 느낀다.

하실일이 있으시기에, 우리의 갈 길들을 보여주시고,

하나님의 일하심을 보며, 그 안에서 우리가 감당할 수 있는 일들을 보여주신다.

그리고 내가 감당할 수 없는 일들은 언제고 사람을 통해 감당할 수 있게 해 주셨다.

하나님이시다.

내가 믿는 주님은 그런 주님이시다.

 

내가 겪고 있는 아픔의 깊이를 가장 잘 아시는 아버지는,

다른 것들을 통해 내게 힘을 주시려고 애쓰고 계신다.

아버지의 애쓰심이란 어떤 것일까..?

그분이 나같은 존재 때문에 애쓰신다는 것이 가당키나 한 걸까?

그게 아닌데...

아무리 생각해도 그건 아닌 것 같은데,

그런데 주님은, 나 때문에 오늘도 애쓰고 계신다.

나 때문에...

 

눈물이 난다.

아버지의 눈물이기도 하다.

 

"아버지 아프고 힘들어요..."

"나도 참 아프다 예나야..."

그렇게 나와 함께 아파하시는 주님을 느낄때,

더 없이 고개가 숙여진다.

 

 

아버지의 그 사랑을 생각할때,

나는 용서라는 것을 해야 하는 것이 옳다.

용서...

용서를 받아야 할 사람은 용서를 받을 이유가 없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

그러면 나는 용서를 하는게 맞는걸까 틀린걸까?

 

아프다 몹시도.

다시는, 다시는...

다짐을 하고 또 하면서

온 몸에 힘을 주어 버텨본다.

온 몸이 아리다.

버틸수록 더 아리고 아파진다.

 

다른 곳에 집중해야지.

하나님께서 내게 허락하신 시간과 상황에 더 집중해봐야지.

좋지 않은 것에 시간도 마음도 그 어떤 것 하나도 할애하지 말아야지.

내 감정도 시간도 그 어떤 에너지도 허비하지 않도록 해야지.

그럴 가치가 없다는걸 계속 계속 보면서도 왜 그렇게 미련을 못버리는건지 모르겠다.

사람을 포기하면 된다.

미련하게 붙들지 말고 그만 포기해.

그런 사람이 아닐거라는 그런 기대따위 하지 말고

원래 그런 사람이라고 받아드리면 그러면 되는 것이다.

 

잘 살아내자.

제발 잘 살아내자 고예나.

그뿐이다.

가장 잘하는 것은 그것 뿐이다.

잘 살아내는 것.

행복해 지는 것.

그것 뿐이다.

 

'그녀가 웃잖아_ > YEStory_'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돌아봄_  (0) 2016.10.12
Cafe'The SORi_  (0) 2016.05.16
인도하심, 그리고..  (0) 2016.05.06
군자동 4년  (2) 2016.01.21
사랑_  (0) 2015.12.24
3년만의 정확한 응답_ 런칭파티  (0) 2015.10.26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