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기꺼이 하는일엔 행운이 따르죠_

꿈을 꾸는 자, 그리고 꿈을 살아내는 아티스트 권지휘감독 본문

AUDIO_/CoffeeTime_

꿈을 꾸는 자, 그리고 꿈을 살아내는 아티스트 권지휘감독

sori4rang_ 2017.08.22 15:39

꿈을 꾸는 자, 그리고 꿈을 살아내는 아티스트 권지휘감독

소리를 보여줄게요!

 

오늘은 녹음 장비를 들고 산자락에 라도 올라가 있을 같다. 8 막바지, 매미가 악을 쓰고 울어댄다. 박도경은 매미 소리를 제대로 살려내기 위해 일단 산으로 갔겠지? 그것도 아주 깊고 싶은 속으로. 그리고 소리를 녹음을 했을 것이다. 그리고 매미가 매달려 있을 나무의 결과 나무에 엉퀴성퀴 널부러진 들풀들의 움직임도 놓치지 않으려 것이다. 이리저리 나뭇가지에 긁히고 찔려 박도경의 동생 박훈은 버럭버럭 소리를 지를 것이다. “아이씨! 개또라이!”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는 오해영, 드라마를 보면 음향쟁이들은 지적질하고 싶어 안달이 수도 있고, 장면 하나하나 넘어갈 때마다 참견질을 하고 싶어 질지도 모른다. 오해영에서 소리에 미친 박도경을 보면 오버랩되는 사람.

 

매년 여름이면 매미가 얼마나 민폐를 끼치고 있는지 레벨미터로 찍어 확인시켜 주기도 한다. 누구나 번쯤은 생각하지만, 귀찮아서 차마 확인하지 않는, 그래서 매미 소리의 어마무시함을 확인해 때의 고마움이란..

 

대학로의 신의 손이라는 권지휘감독을 처음 만난 것은 지인의 소개였다. 소개팅이라도 됐으면 좋았으련만 매력 터지는 사람들은 좀처럼 혼자인 경우가 드물다. 권지휘감독을 만나고 음향 외적인 이야기를 하게 되었던 것은 처음 인사를 하고 년이 지난 였던 같다. 그리고 매미가 울음을 차례 울다 그치다를 반복 후였다. 아마도 초쯤 이었을까. 대학로 작업실에 방문할 기회가 있었다. 작업실은 정말 일하는 작업실다웠다. 켠은 마치 연구실 같은 느낌도 들었다. 그곳에서 다양한 스피커와 여러 장비들을 세팅해 놓고 테스트를 하고 있었다. 그리고 연결된 맥에서는 나로서는 없는 프로그램들이 돌아가고 있었는데 그것은 새로 들어가게 뮤지컬을 위해 준비하는 것들 이었다.

 

가끔씩 페이스북이나 인스타에 올라오는 사진과 토막 글을 보면, 사람이 뭔가를 연구하고 있구나.. 하고 짐작한다. 그리고 자연스레 궁금증으로 이어간다. 한번은 우연한(!?) 기회에 권지휘감독이 음향 디자인을 공연을 보게 되었다. 대학로였다. 유레카를 외쳤다 물론 마음 속으로.. 소극장에서 서라운드를 돌려 입체 음향을 구현하는 경우를 처음 접한 것이다. 내가 모든 공연을 찾아 다니며 관람하는 것이 아니니 여기가 처음이오!” 라고 확언 수는 없으나, 대학로 소극장에서 입체음향을 구현하기 위해서 고민하고 실제화 시키는 것을 개인적으로 전에는 듣도, 보도 못했다.

 

소리라는 것이, 들려지면 들려지는 대로, 그러나 언제나 아쉬움을 안겨주는 것이 아니던가. 한정된 공간에 갇혀 들어야 하는 소리라는 것은 늘상 들려지는 대로 순응하며 만족하는 것이 정석인 그래왔다. 그런 환경에 반격을 가했다. 권지휘감독은 본인의 머리 속에 있는 소리를 보여준다. 씬이 넘어갈 때마다 배우의 목소리만이 아니라 공기와 냄새를, 그리고 온도와 계절을 소리로 그려낸다. 매력 터지는 일이다.

소리사랑이라는 닉네임을 20 가까이 써오는 나로서 닉네임 값을 못하는 나란 사람과 달리 진짜 소리를 애정하며 소리를 만들어 내는 사람. 소리로 하나하나를 맛깔 나게 하는 사람.

 

일상으로 돌아와 본다. 소리를 넘어, 사고의 흐름이 몹시도 섹시한 사람이다. 사람마다 가지고 있는 정의의 기준이 다르니 단정지어 이거다라고 말하진 않겠다. 그러나 내가 가지고 있는 사고 체계를 기준으로 보면 멋있는 사람이다. 편협하지 않은 사고, 합리적인 사고, 그리고 바름의 가치에 대해 너그러운 사람이다. 확실하진 않지만 나와 살아온 세월이 비슷한데 이렇게 사람은 깊을까.. 생각이 때면 솔직히 질투가 때도 있다. 웃기겠지만, 남자사람에게도 가끔 질투한다. 책을 좋아하고, 음악을 좋아하고, 그리고 사람을 좋아하는 깊은 진솔함이 있는 권지휘감독. 권지휘감독이 새로운 작품을 준비한다는 소식을 들을 때면 관심이 저절로 간다. 이번엔 어떤 새로운 도전을 할까.. 하는 궁금증과 함께.

 

엔지니어라고 하기에는 너무 아티스트 같은 사람. 아티스트라고 하기에는 완전을 추구하는 테크니션. 나는 그를 아트엔지니어라 부르고 싶다(권지휘감독에게 어울리는 작명 하고 싶은데 떠오르지 않는다.) 사족을 붙여야 같다. 실력도 좋은데 너무 품위 있게 생겼다. 미소도 좋으면서. 시점에서 질투인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