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기꺼이 하는일엔 행운이 따르죠_

바르셀로나, 지금이 좋아 - 정다운 본문

HappyFactory_/Book_

바르셀로나, 지금이 좋아 - 정다운

sori4rang_ 2017.09.21 15:22

Canon | Canon EOS 8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sec | F/5.6 | +0.33 EV | 85.0mm | ISO-2000 | Off Compulsory | 2017:07:22 09:00:47

 

이 책을 읽으면서, 다시 여행증후군이 발동 했다. 스페인을 여행하던 그 시절에, 바르셀로나에 대한 추억보다 말라가에 대한 아련함이 내내 발목을 잡았었더랬다. 그러다가 시간이 흐르며 점점 바르셀로나에서의 짧았던 강렬함 때문에, 몹시도 그리워하던 시간들이, 몹시도 길었더랬다.

그렇게 바르셀로나는 구석진 마음 한켠에 움크린채 남겨져 있었더랬다.

이 책을 보면서, 바르셀로나에 대한 기억들이, 그때의 그 아쉬움들이 몰랑몰랑 올라오기 시작했다.

바로 옆 이탈리아를 오가면서도 그리울까싶어 차마 돌아보지 못했던 스페인_

아무래도 다시 다녀와야 할 것만 같다.

 

그리고 이 부부, 참 예쁘고 부럽다.

담백한 삶이 그러하고, 그들의 용기에 더 그러하다.

 

전체적으로 글도 참 담백한데, 글을 쓰면서 느끼는 것은,

잘쓰는 글들은 간결하다는 것이다.

흉내내고 싶어도 잘 되지 않는 것 중에 하나이다.

그래서 부럽고,

그래서 알겠다.

왜 내가 실패 했는지.

 

글이라는 것이, 그런 것 같다.

글 쓰는이의 생각의 결을 드러내는 것,

마음의 결을 담아내는 것,

생각의 뿌리를 풀어 정렬하는 것.

 

 

밑줄_

사랑하는 상대와 아름다운 걸 같이 보는 건 참 좋은 일이다.

찰나의 교감

 

좋은 할머니가 될 것이 분명한 친구와 나란히 나이 든다는 건 참 든든한 일인 것 같아.

익숙해진다는 건 무덤덤해진다는 것의 다른 말이기도 하다.

 

슬플 때 웃겨줘야 하는지, 아니면 충분히 슬퍼하도록 내버려둬야 하는지, 나는 이 나이가 되어서도 아직 모르겠다.

 

'기한을 정해두고 사는 것'은 지금 눈앞에 있는 것을 미리 그리워하는 일이다.

나와 너와 우리 사이에 햇볕이 있고 바람이 있다.

지금 이 순간 머리 위에 펼쳐진 것만 바라본다.

 

돈이 많다고 누구나 다 할 수 있는 일은 아니란 걸 알고 있다.

 

지나고 보면 실패했던 선택은 잊고 성공했던 선택에 대한 기억이 더 크게 남는 법이니까, 한두 번의 인상적인 성공을 위해 두세 번 실패하는 것도 괜찮은 것 같다.

 

질문하지 않으면 모르는 일이 있다.

 

가끔 이렇게 미리 그리운 것들이 있다.

 

여기서는 언어가 통하지 않더라도 상식은 온전히 통한다는 것이 매일 느껴진다.

 

빨리 사는 것이 언뜻 부지런히 사는 것 같지만, 그건 대충 사는 것과 비슷한 것 같다. 천천히 사는 것이 얼핏 게으른 것 같기도 하지만, 그건 정성껏 사는 일일지도 모르겠다.

나만 보지 않고 남들이 지금 어떤지도 바라볼 수 있을 정도로만 느리게.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