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기꺼이 하는일엔 행운이 따르죠_

감격의 날들을 보내며.. 본문

그녀가 웃잖아_/Diary_

감격의 날들을 보내며..

sori4rang_ 2013.09.13 15:10


벌써 금요일이다. 내일이면 토요일이고, 곧 일주일의 시간이 간다. 너무나도 빠르게 하루하루가 가고 있다.
누구에게나 동일하게 하루 24시간을 허락해 주셨지만 마음의 시간이라는게 참 상대적인 것 이기에..
여행을 위한 한달의 기간도 때론 지루해질 수 있는 시간이 되기도 하지만 더 없이 짧은 시간이 될 수도 있음을 안다.

이 곳에 올 때에 내 마음은 한달의 시간이 무척이나 짧기도 하고, 또 한편으로는 1년처럼 긴 시간이기도 했다.
무언가를 향해 다가갈 때의 시간은 상대적으로 짧을 수 있음을.. 그리고 기다림에 있어서의 그 시간은 상대적으로 길어질 수 있음을 알기에..

성격급한 나에게 기다림은 한달은 고통을 동반할 수 있을만큼의 시간이련만.. 참 감사하게도 기다림의 시간들이 나에겐 더 없이 달다. 하나님과 동행하는 시간들 속에서 그분의 마음에 나의 작은 마음을 얹으려고 애쓰는 나를 발견한다. 그런 나의 모습을 발견 하는 것만으로도 나에게 그 순간순간의 시간이 너무나도 소중하기에..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모습이 무얼까를 늘 고민하며 그 앞에 모든 상황들을 내려 놓으니 나의 마음은 평안하다. 평안을 주시는 아버지이심을 알기에.. 지금 내가 누리고 있는 이 시간들이 모두 나의 사랑하는 아빠아버지의 당신의 딸을 사랑하시는 마음 같아서.. 감격스럽기까지 하다.

새로운 곳을 밟을 때마다.. 아버지의 이름을 선포하고 하나님의 축복이 이 땅가운데 부어지기를 기도하며 땅밟기를 하고 있다 ^^*

땅을 축복하고, 사람을 축복하고, 가정을 축복하는 시간들..
내가 늘 있어왔던, 그리고 나의 사랑하는 가족과 나의 소중한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는 땅, 한국과 이곳의 7시간 시차를 통해 하나님의 섭리의 놀라운 사실을 또 발견하며 아버지를 찬양하게 하시니 또 감사하다.

오늘도 새 날이 밝았다. 어제와 같은 곳이지만 새로운 날을 허락하신 아버지.. 오늘도 만나게될 사람들을 기대하고, 주어진 시간에 최선을 다하며 온전히 누리게되기를 기도한다.

7시간의 거리차.. 같은 순간에 과거와 미래의 시간을 공유하는 이 순간..
매 순간순간 하나님의 한 영이 부어지기를.. 기도한다. 나의 기쁨이 누군가의 기쁨이 되고, 누군가의 감격이 나의 감격이 되기를.. 아버지의 축복을 서로 다른 공간에서 동일하게 누리게 되기를.. 오늘도 기도한다.

나 주님의 기쁨되기 원하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그녀가 웃잖아_ > Diary_' 카테고리의 다른 글

9월 19일_  (0) 2013.09.20
기다림  (0) 2013.09.16
감격의 날들을 보내며..  (0) 2013.09.13
아빠_  (6) 2013.09.03
신비로움_  (0) 2013.08.29
점심시간_  (0) 2013.08.28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