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기꺼이 하는일엔 행운이 따르죠_

신비로움_ 본문

그녀가 웃잖아_/Diary_

신비로움_

sori4rang_ 2013.08.29 17:57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Pattern | 1/640sec | F/2.8 | -1.00 EV | 50.0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08:06:22 20:32:37

 

 

수영을 배웠던 적이 있다.

잠시 배우다가 피부 트러블이 더 심하게 생긴다는 이유로 그만두었던 수영.

잠깐 수영을 배우면서 확실히 알게된 것은,

몸에 힘을 줄수록 물에 뜰 수 없다는 것이고,

내 맘대로 어찌 할 수 없게 된다는 것이었다.

 

참 재미있는 이 세상은,

어쩌면 그렇게 삶의 구석구석들이 서로 닮은 것들이 많은 건지..

우리 하나님은 참으로 치밀하신 분이시다.

 

SPC를 시작하기전..

무언가를 잘 해보려 참 무던히도 애를 썼던 것 같다.

온 몸이 경직된채로 그렇게..

예나 지금이나..

나는 여전히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그때와 지금을 생각해보면..

그러니까 SPC를 기점으로 그 전과 후의 삶이 너무나도 다름을 느낀다.

 

아무리 애써도 안되는 것이 있다.

반면,

꼭 해야할 것만 해도 되는 것이 있다.

참 재미있는 것 같다.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하고 온 몸에 힘을 빼고 그분께 맡기면,

그분은 영락없이 내 필요에 따라 열어주신다는 사실..

그 전에도 꼭 같았으나.

그때엔 그 사실을 보지 못했었던 것 같다.

 

 

일상이 감사하다.

 

그러고보면 기도도 그런 것 같다.

기도제목에서 누락시켜도 나도모르게 나오는 기도는 끊이지 않고 기도가 흘러나온다.

 

신비로움..

마치 그 '신비로움'이라는 것을 깨닫게 하시는 것 같다.

그 동안 언어로만 인지했던 '신비로움'을..

내 삶에서 경험하고 있는 것만 같다.

 

일상이 아름답다..

'그녀가 웃잖아_ > Diary_'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격의 날들을 보내며..  (0) 2013.09.13
아빠_  (6) 2013.09.03
신비로움_  (0) 2013.08.29
점심시간_  (0) 2013.08.28
폭풍_  (0) 2013.08.23
VERTIGO_  (0) 2013.08.22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