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기꺼이 하는일엔 행운이 따르죠_

병_ 본문

PhotoStory_/PhotoEssay_

병_

sori4rang_ 2013. 1. 15. 10:05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Pattern | 1/1250sec | F/13.0 | 0.00 EV | 5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 2011:08:28 09:12:56

뜨거운 여름의 한가로움을 또 다시 꺼내 봅니다.

병인가 봅니다.

잊을만 하면 다시 불쑥 찾아와 그리움 조각들을 모아대는..

몹쓸 병인가 봅니다.

아마도 추위 때문인 것 같습니다.

손이 얼얼한 이 추위, 그것 때문인 것 같습니다.

 

추울때면 군고구마를 생각한다던 드라마 속의 누군가 처럼.

나는 추울때면 그렇게 뜨거운 지중해의 날들을 떠올리게 되는 가 봅니다.

 

아마도 뜨거웠던 태양보다,

뜨거웠던 수 많은 사랑이 더 그리운지도 모르겠습니다.

 

얼른 이 추운 날들이 퇴장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쉬움을 안은채 따뜻함과 자연스럽게 디졸브 되어 준다면,

정말 행복할 것만 같습니다.

 

 

하루하루,

삶은 그렇게 연장이 됩니다.

마치 그 누구도 이날을 기다리지 않았던 것처럼.

모든 사람들은 무덤덤하니 하루를 맞는 것 같습니다.

내 모습이기도 한 듯 합니다.

 

오늘이 있음에 감사하고,

오늘을 살아가고 있음에 감사하며,

설레는 가슴을 품을 수 있는 날들을.

그저 설레는 마음으로 다시 세어볼 수 있는 사실만으로도,

어쩌면 나는 충만한 삶을 살아내고 있는지도 모르지요.

 

하고싶은 일들은,

나의 소명인지,

나의 비전인지,

아니면

나의 욕망인지,

정말 모르겠습니다.

그 일들이 욕망이 아니기를..

뜨겁던 지중해의 그곳에서 느꼈던 순수한 열정과 사랑,

섭리 그대로,

내 삶에 녹아졌으면 좋겠습니다.

 

자연스럽게

그 날이 다가오겠지요.

내가 서야할 자리에 내가 서 있게 되는 날..

내가 가야할 곳에 내가 가게 되는 날..

내가 해야할 일을 묵묵히 기꺼이 하고 있을 그 날들 말입니다.

 

지금 이곳, 지금 하는 일이..

그 날의 모습일까요?

 

한줌의 소금이 되고,

한자락의 빛이 되고 싶다면,

내 인생

너무 큰 욕심을 부리는 걸까요?

'PhotoStory_ > PhotoEssay_' 카테고리의 다른 글

Sweet Baby_  (0) 2013.03.08
언제나_  (0) 2013.03.04
병_  (0) 2013.01.15
그리움_  (0) 2012.08.12
언제나_  (0) 2012.05.15
말랑 말랑_  (1) 2012.02.15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