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Story_/PhotoEssay_

어릴적 꿈 PHOTO●BY●YENA 어릴 적 그 꿈을 지금도 기억해... 그 안에 내가 있었고.. 또... 네가 있었지... 더보기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그만의 표현이 나는 좋았다. 간지럽히듯 조심스레 툭툭 내던지듯.. 하지만 조심스러운 한마디 한마디가 나는 참 좋았다. 꾸며지지 않은 언어 속에서 진솔함을 느꼈기에_ 그래서 나는 그대가 좋은지도 모른다. 그래서 나는 그리워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바람같은 그대를_ 더보기
봄비_ 비가 내린다. 섬섬했던 깊은 밤은 그렇게 지난 밤이 되었다. 015B의 오랜 노래를 걸어놓고, 구수하고 쌉싸롬한 에스프레소에 뜨거운 물을 섞어 그 깊이를 소박하게 느껴본다. 뜨거운 여름날의 수 많은 추억들이 이른 월요일 아침의 빗소에 차분하게 내려 앉는다. 딱.. 요맘때 쯤.. 맑게 게인 하늘 아래 투명하게 내려앉던 햇살은 무척이나 겸허했다. 그 기억들이 몽글몽글.. 올라오는 날이다. 기분이 괜찮네.. 참 오래전의 시간들을 끄집어 냈던 지난 밤. 잘 잊고 지내다가도 문득 떠오르면 그 순간들이 손님처럼 스르륵 예고 없이 찾아왔다가.. 왔었는지 안왔었는지.. 오기는 했었던건지.. 싶게 그렇게 사그러드는 기억들.. 기억에 취해 헤메이다 잠들어.. 잠을 자고 있는 것인지, 지난 기억에 아직도 허우적거리는지도 모.. 더보기
Sweet Baby_ You called me 'Sweet baby' when I first heard that I was strange but for now it's sound soft soft soft When you found me.. and you called me 'Sweet baby' I'm 7.. 더보기
언제나_ 언제 어디로 튈지 모르니까.. 하지만 좋아. 삶이 아름다울 수 있는 건, 그 깊은 아래 넘쳐나는 힘이 있기 때문이야. 긴 호흡을 하고 나면, 배꼽아래 깊은 뿌리내린 것 같은 깊은 숨이 자리하게 돼. 그리고 그 깊이 자리한 숨을 찬찬히 고르고, 고르고 그렇게 오르다보면, 어느순간 감당할 수 없는 큰 힘이 솟구쳐 오르게 되지. 그 무엇 하나도 하찮은 것도, 사소한 것도 없는 것이 삶인거야. 그런데 참 너무도 잘 잊고 살아. 내가 눈여겨 보던 보지 않던, 바람은 살랑이고, 태양은 나를 비춰. 나를향해 인사하는 수 많은 것들과 충실한 입맞춤. 그 삶의 한 가운데서 벅찬 인생의 참 맛을 느낄 수 있게 될거야. 언제나 맑은 눈으로 나를 사랑해. 더보기
병_ 뜨거운 여름의 한가로움을 또 다시 꺼내 봅니다. 병인가 봅니다. 잊을만 하면 다시 불쑥 찾아와 그리움 조각들을 모아대는.. 몹쓸 병인가 봅니다. 아마도 추위 때문인 것 같습니다. 손이 얼얼한 이 추위, 그것 때문인 것 같습니다. 추울때면 군고구마를 생각한다던 드라마 속의 누군가 처럼. 나는 추울때면 그렇게 뜨거운 지중해의 날들을 떠올리게 되는 가 봅니다. 아마도 뜨거웠던 태양보다, 뜨거웠던 수 많은 사랑이 더 그리운지도 모르겠습니다. 얼른 이 추운 날들이 퇴장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쉬움을 안은채 따뜻함과 자연스럽게 디졸브 되어 준다면, 정말 행복할 것만 같습니다. 하루하루, 삶은 그렇게 연장이 됩니다. 마치 그 누구도 이날을 기다리지 않았던 것처럼. 모든 사람들은 무덤덤하니 하루를 맞는 것 같습니다... 더보기
그리움_ @ESPANA 그리운게 어디 하나 뿐이겠는가. 지나고 보면 다 스르르 녹아 내리는 순간의 아련함 일 뿐이다. 어쩌면 나는 아무것도 하지 말았어야 하는지도 모른다. 용기를 내지도 전화를 하지도 용건을 말하지도 말았어야 했고, 함께 뮤지컬을 보지도 말았어야 했다. 아니, 딱 거기까지만.. 그랬으면 불편한 마음은 없었을 텐데, 나는 참으로 어리고 무모했다. 시간이 흘러 어떤 번거로움과 불편함이 다가올지도 모르고 나는 참으로 당당했다. 그리고 아파야 했다. 알록달록 예쁘고 탐스럽던 아이스크림이 상온에 녹아 지저분하게 형체 없이 흘러내린 것처럼. 그렇게 당혹스러워지는 것은. 원치 않았으므로, 상상조차 하지 않았던, 그리고 그저 순수한 나의 열정만으로 그렇게 달려갔던 나의 한 순간을 잠시 회상하며, 새로운 그리움을.. 더보기
언제나_ 언제나 맑은 눈으로 나를 사랑해.. . Always Love myself through pure eyes. Forever_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