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기꺼이 하는일엔 행운이 따르죠_

이야기_ 본문

그녀가 웃잖아_/OneWay_

이야기_

sori4rang_ 2015. 6. 16. 14:53




# 여름

가장 좋아하는 계절을 물으면 언제든 자신있게 생각도 하지 않고 말하던 '여름'

그 여름이 너무 가까이 와 버려서 살짝 겁이 난다.

너무 뜨거워져 버린 이 여름이... 어쩐지 낯설게 느껴지는 올해...

봄. 가을보다도 뜨거운 태양이 너무나도 좋았던 여름인데,

지금은 살랑이는 바람과 따뜻한 볕이 보드라운... 그 날들이 좋다.

땀이 나는 계절이다.


# 걷기

나에게 걷기란,

기도. 운동. 명상. 취미. 휴식. 그리고 뭐가 있을까..?

나에게 걷는다는 것은 많은 의미로 다가오는 것이기에... 걸을 수 있는 날들이 좋다.

밤 공기가 좋다. 시원한 바람이 좋다.

살짝 올라오는 열과 송글송글 맺힐듯 말듯한 땀...

오늘도.. 걸어야겠다.


# 사랑

어떻게 한마디로 규정지을 수 있냐는 그 말에.. 나도 모르게 끄덕이고 말았다.

사랑한다는 것은 무얼까?

사랑한다는 것은 한마디로 규정짓기에는 우주이다.

너무 많은 감정과 의미를 담고 있기에...

한마디로 규정짓기에는 너무나도 무례함이 가득찬 고귀한 것인 것 같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사랑하게 되면 나의 불편함도 기꺼이 감내할 수 있다는 것.

아낌없이 내어줄 수 있는 것.

또한 포함되는 것 같다.

'그녀가 웃잖아_ > OneWay_'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직진  (0) 2019.06.14
나 지키기  (0) 2015.09.14
이야기_  (0) 2015.06.16
마지막일지도 모르는_  (0) 2015.04.13
vertigo_  (0) 2015.04.10
봄_  (0) 2015.04.05
0 Comments
댓글쓰기 폼